2020.04.09 (목)

  • 맑음속초7.6℃
  • 맑음1.2℃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4.1℃
  • 맑음파주2.1℃
  • 맑음대관령-3.6℃
  • 맑음백령도6.9℃
  • 맑음북강릉4.1℃
  • 맑음강릉3.2℃
  • 맑음동해3.5℃
  • 맑음서울6.5℃
  • 구름조금인천6.3℃
  • 맑음원주5.1℃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5.4℃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2.4℃
  • 구름조금서산2.7℃
  • 맑음울진3.8℃
  • 맑음청주6.4℃
  • 맑음대전4.8℃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2.7℃
  • 맑음상주5.3℃
  • 맑음포항6.7℃
  • 맑음군산4.7℃
  • 맑음대구5.1℃
  • 맑음전주4.2℃
  • 맑음울산6.2℃
  • 맑음창원8.0℃
  • 맑음광주6.7℃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9.4℃
  • 맑음목포6.3℃
  • 맑음여수9.3℃
  • 맑음흑산도7.0℃
  • 맑음완도8.7℃
  • 맑음고창2.9℃
  • 맑음순천3.1℃
  • 맑음홍성(예)3.0℃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10.4℃
  • 구름조금성산9.6℃
  • 맑음서귀포12.3℃
  • 맑음진주4.1℃
  • 맑음강화7.2℃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4.8℃
  • 맑음인제0.0℃
  • 맑음홍천1.8℃
  • 맑음태백-2.1℃
  • 맑음정선군0.5℃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0.2℃
  • 맑음천안4.7℃
  • 맑음보령3.6℃
  • 맑음부여1.3℃
  • 맑음금산1.1℃
  • 맑음3.6℃
  • 맑음부안4.3℃
  • 맑음임실0.1℃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1.0℃
  • 맑음장수-1.4℃
  • 맑음고창군2.7℃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7.4℃
  • 맑음순창군1.5℃
  • 맑음북창원8.2℃
  • 맑음양산시7.7℃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4.2℃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0.3℃
  • 맑음고흥3.4℃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0.8℃
  • 맑음광양시7.9℃
  • 맑음진도군4.3℃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0.6℃
  • 맑음문경4.2℃
  • 맑음청송군-0.8℃
  • 맑음영덕1.8℃
  • 맑음의성-0.5℃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3.4℃
  • 맑음거창2.1℃
  • 맑음합천4.1℃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8.3℃
  • 맑음남해6.3℃
기상청 제공
놀랬잖아... 과일 훔쳐먹고 잠든 코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놀랬잖아... 과일 훔쳐먹고 잠든 코기

 

*댕댕이 몸에 묻은 건 과일즙이니 안심하세요!

 

batch_01.png

 

피가 낭자한 채 쓰러져있는 댕댕이... 


얼핏 보면 마피아에게 불시의 기습을 당한 사진 같은데요.


사실, 베트남에 사는 생후 2개월의 웰시코기 '고디'가 과일을 배불리 훔쳐먹고 뻗은 사진입니다.

 

 

batch_02.png

 

보호자도 처음엔 빨간색 액체로 범벅된 고디를 보고 순간 심장이 철렁했습니다. 하지만 고디의 터질 것 같은 똥배와 코 고는 소리 그리고 새콤한 과일 냄새를 맡고 안심을 했더랬죠.


고디가 훔쳐먹은 음식은 보호자가 며칠 전에 사놓은 용과였습니다.

 

 

batch_03.jpg

 

고디는 태어난 지 2달밖에 안 되었지만, 페이스북을 통해 74,000명의 팬을 거느리고 있는 엄청난 인기 스타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올라온 충격적인 사진에 많은 사람들이 깜짝 놀랐죠.

 

 

batch_04.jpg

 

고디의 보호자가 머리를 긁적이며 말했습니다.


"그냥 과일 훔쳐 먹고 잠든 거예요. 깨우니까 일어나서 잽싸게 도망갔습니다. 깜짝 놀라신 분들에게 죄송해요."

 

 

batch_05.jpg

 

보호자 말에 따르면, 웰시코기는 고집이 강하고 활발해 훈련하기 쉽지 않으며, 고디는 무언가를 가르치기엔 아직 너무 어려 이런 사고를 저질렀다고 합니다.


또, 용과를 훔쳐먹은 것은 처음이기에 보호자 자신도 적잖게 놀랐다고 밝혔습니다.


"웰시코기는 10대 청소년과 같아요. 말 정말 안 듣고 까불기만 하거든요. 이번 사건처럼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