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7.3℃
  • 맑음-0.1℃
  • 맑음철원-1.1℃
  • 맑음동두천2.7℃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4.7℃
  • 맑음백령도6.9℃
  • 맑음북강릉3.6℃
  • 맑음강릉6.3℃
  • 맑음동해3.2℃
  • 맑음서울5.7℃
  • 맑음인천6.1℃
  • 맑음원주4.3℃
  • 맑음울릉도4.5℃
  • 맑음수원3.9℃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1.7℃
  • 구름조금서산2.0℃
  • 맑음울진5.3℃
  • 맑음청주5.8℃
  • 맑음대전4.2℃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2℃
  • 맑음상주5.0℃
  • 맑음포항6.1℃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4.6℃
  • 맑음전주4.3℃
  • 맑음울산5.5℃
  • 맑음창원6.8℃
  • 맑음광주5.6℃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8.7℃
  • 맑음목포5.9℃
  • 맑음여수9.0℃
  • 맑음흑산도6.9℃
  • 맑음완도8.1℃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2.2℃
  • 맑음홍성(예)1.9℃
  • 맑음제주9.6℃
  • 맑음고산10.2℃
  • 맑음성산9.2℃
  • 맑음서귀포12.4℃
  • 맑음진주2.7℃
  • 맑음강화6.8℃
  • 맑음양평3.6℃
  • 맑음이천4.5℃
  • 맑음인제-0.9℃
  • 맑음홍천1.1℃
  • 맑음태백-2.4℃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0.9℃
  • 맑음보은-0.9℃
  • 맑음천안4.4℃
  • 맑음보령2.4℃
  • 맑음부여0.7℃
  • 맑음금산0.1℃
  • 맑음3.6℃
  • 맑음부안3.5℃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2.7℃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1.9℃
  • 맑음고창군1.4℃
  • 흐림영광군2.5℃
  • 맑음김해시7.2℃
  • 맑음순창군0.6℃
  • 맑음북창원7.7℃
  • 맑음양산시6.1℃
  • 맑음보성군3.2℃
  • 맑음강진군3.0℃
  • 맑음장흥2.8℃
  • 맑음해남0.6℃
  • 맑음고흥2.2℃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7.5℃
  • 맑음진도군4.2℃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3.0℃
  • 맑음청송군-1.0℃
  • 맑음영덕1.5℃
  • 맑음의성-1.1℃
  • 맑음구미4.4℃
  • 맑음영천1.1℃
  • 맑음경주시3.0℃
  • 맑음거창0.7℃
  • 맑음합천3.1℃
  • 맑음밀양3.9℃
  • 맑음산청2.3℃
  • 맑음거제7.5℃
  • 맑음남해6.4℃
기상청 제공
치와와에게 치토스 사오라고 시킨 남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치와와에게 치토스 사오라고 시킨 남성

오리지널 맛으로

 

멕시코에 사는 안토니오 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따라 될 수 있으면 집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치토스가 매우 먹고 싶었다는 것이었죠.

 

batch_01.jpg

 

안토니오 씨는 집 앞에 있는 슈퍼에 다녀올까 말까 고민을 하던 중 그의 반려견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그는 반려견의 눈을 한참을 바라보더니 무언가가 떠오른 듯 손가락을 튕겼습니다.


"네가 사 오면 되겠구나!"

 

 

batch_02.jpg

 

그는 반려견 치와와의 목줄에 지폐와 편지 한 장을 끼워 넣었습니다. 편지에는 다음과 같이 적었습니다.


"올라. 아저씨. 제 강아지에게 치토스 좀 넘겨주세요. 매운맛 말고 오리지널로요. 돈은 제 강아지 목줄에 있을 겁니다. *혹시라도 제 강아지를 함부로 대하지는 말아주세요."

 

 

batch_03.jpg

 

안토니오 씨의 치와와는 목깃에 편지와 돈을 들고 바로 눈앞에 있는 슈퍼로 머나먼 여정을 떠났습니다.


안토니오 씨는 숨을 죽이고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잠시 후, 녀석이 입에 치토스 봉지를 물고 슈퍼를 걸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태연하게 집으로 걸어들어왔죠.


안토니오 씨는 "반려견 덕분에 무사히 치토스를 사 먹을 수 있었다"며 SNS에 인증사진을 올렸습니다.

 

 

batch_04.jpg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똑똑한 개 덕분에 코로나도 끄떡없겠다"라며 재미나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차도 서 있는 모습이 위험해 보인다" "반려견을 사랑한다면 어린애 같은 녀석을 절대 혼자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며 안토니오 씨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batch_05.jpg

 

물론, 사진이 촬영된 각도나 거리로 보아 안토니오 씨도 함께 따라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그에 따라 장난으로 연출한 사진이라고 생각하는 데요.


그럼에도 차들이 쌩쌩 다닐 수 있는 곳에 강아지를 목줄 없이 방치하는 것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