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7.3℃
  • 맑음-0.1℃
  • 맑음철원-1.1℃
  • 맑음동두천2.7℃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4.7℃
  • 맑음백령도6.9℃
  • 맑음북강릉3.6℃
  • 맑음강릉6.3℃
  • 맑음동해3.2℃
  • 맑음서울5.7℃
  • 맑음인천6.1℃
  • 맑음원주4.3℃
  • 맑음울릉도4.5℃
  • 맑음수원3.9℃
  • 맑음영월2.5℃
  • 맑음충주1.7℃
  • 구름조금서산2.0℃
  • 맑음울진5.3℃
  • 맑음청주5.8℃
  • 맑음대전4.2℃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2℃
  • 맑음상주5.0℃
  • 맑음포항6.1℃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4.6℃
  • 맑음전주4.3℃
  • 맑음울산5.5℃
  • 맑음창원6.8℃
  • 맑음광주5.6℃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8.7℃
  • 맑음목포5.9℃
  • 맑음여수9.0℃
  • 맑음흑산도6.9℃
  • 맑음완도8.1℃
  • 맑음고창1.9℃
  • 맑음순천2.2℃
  • 맑음홍성(예)1.9℃
  • 맑음제주9.6℃
  • 맑음고산10.2℃
  • 맑음성산9.2℃
  • 맑음서귀포12.4℃
  • 맑음진주2.7℃
  • 맑음강화6.8℃
  • 맑음양평3.6℃
  • 맑음이천4.5℃
  • 맑음인제-0.9℃
  • 맑음홍천1.1℃
  • 맑음태백-2.4℃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0.9℃
  • 맑음보은-0.9℃
  • 맑음천안4.4℃
  • 맑음보령2.4℃
  • 맑음부여0.7℃
  • 맑음금산0.1℃
  • 맑음3.6℃
  • 맑음부안3.5℃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2.7℃
  • 맑음남원0.6℃
  • 맑음장수-1.9℃
  • 맑음고창군1.4℃
  • 흐림영광군2.5℃
  • 맑음김해시7.2℃
  • 맑음순창군0.6℃
  • 맑음북창원7.7℃
  • 맑음양산시6.1℃
  • 맑음보성군3.2℃
  • 맑음강진군3.0℃
  • 맑음장흥2.8℃
  • 맑음해남0.6℃
  • 맑음고흥2.2℃
  • 맑음의령군2.7℃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7.5℃
  • 맑음진도군4.2℃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3.0℃
  • 맑음청송군-1.0℃
  • 맑음영덕1.5℃
  • 맑음의성-1.1℃
  • 맑음구미4.4℃
  • 맑음영천1.1℃
  • 맑음경주시3.0℃
  • 맑음거창0.7℃
  • 맑음합천3.1℃
  • 맑음밀양3.9℃
  • 맑음산청2.3℃
  • 맑음거제7.5℃
  • 맑음남해6.4℃
기상청 제공
[임보완료] 10월6일 '안락사 예정'인 두 강아지를 도와주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임보완료] 10월6일 '안락사 예정'인 두 강아지를 도와주세요!

 

*본 기사는 꼬리스토리가 '백사랑 님'의 제보를 받아 작성한 기사입니다.

 

batch_01.jpeg

 

2019년 9월 29일 새벽 1시 30분경, 경기도 남양주시에 사는 제보자가 반려견과 함께 다산 신도시 주변을 산책하고 있을 때 강아지 두 마리와 마주쳤습니다.


각각 남녀 한 쌍의 보스턴 테리어 종으로 어두운 밤에도 초롱초롱한 눈빛을 보이며 제보자에게 촐랑촐랑 걸어왔습니다. 


그러나 주위를 아무리 둘러보아도 사람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두 강아지만이 덩그러니 길가에 남아 제보자를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batch_02.jpg

 

두 아이는 모두 털이 비교적 깨끗한 것으로 보아 최근까지 누군가 돌보던 것으로 보였습니다. 누군가 이 아이들 유기한 건 아니겠지 하는 불길한 생각이 들었지만, '근처에 보호자가 있겠지'라고 애써 위로하며 집 앞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하지만 두 아이는 토닥토닥 발톱 소리를 내며, 제보자가 사는 곳의 엘리베이터 앞까지 따라왔고, 제보자가 두 아이들을 향해 "이리 와"하고 부르자 금세 달려와 안아달라고 뛰기도 하며 사람을 무척 따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누군가를 찾거나 기다리는 모습 없이 자신에게 의지하는 두 강아지를 보며, 제보자는 '누군가 유기했다'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그녀는 즉시 휴대전화를 꺼내 포인핸드와 유기동물 카페에 접속해 '보스턴 테리어 두 마리'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았지만, 두 아이를 찾는 어떠한 게시글이나 사람도 찾지 못했습니다.


실낱같은 희망을 잡고자 제보자는 두 아이를 데리고 30분을 돌아다녔으나, 반려견을 찾는 사람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batch_03.jpeg

 

새벽 2시, 제보자는 자신을 빤히 올려다보며 얌전히 앉아있는 두 강아지를 모른 체할 수 없어 남양주 시청에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남양주 시청에서 사람을 보내와 두 아이를 데리고 사라졌습니다. 보호자는 다음 날, 남양주 시청(031-590-2222)에 다시 전화해 전날 미처 묻지 못했던 두 아이의 상태를 물었고, 담당자는 '7일에서 10일 내 입양 의사를 밝히는 사람이 없을 경우, 두 강아지는 안락사 된다'는 답변을 했습니다.


자신과 눈을 마주칠 때마다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던 아이들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밝힌 제보자는 자신 때문에 두 아이가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죄책감이 밀려왔고, 꼭 두 아이가 빠른 시일 내 입양되거나 누군가 임보를 해주길 바라는 마음에 꼬리스토리에 사연을 제보했습니다.


*두 강아지는 9월 29일 새벽 2시에 입소하여 안락사 되기까지 약 7일~10일의 시간이 주어지는데, 대략 10월 6일 ~ 10월 9일로 예상됩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 신도시 아이파크 상가 뒤편에서 발견한 두 보스턴 테리어를 돌봐주실 분은 아래 연락처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입양조건 

둘을 함께 데리고 가실 수 있는 분, 강아지를 두 번 다시 버리지 않으실 분


입양문의 

제보자: 백사랑님

카카오톡: childhunter3

이메일: childhunter3@naver.com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출처 : ⓒ 꼬리스토리 , ⓒ 꼬리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