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7.6℃
  • 맑음1.2℃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4.1℃
  • 맑음파주2.1℃
  • 맑음대관령-3.6℃
  • 맑음백령도6.9℃
  • 맑음북강릉4.1℃
  • 맑음강릉3.2℃
  • 맑음동해3.5℃
  • 맑음서울6.5℃
  • 구름조금인천6.3℃
  • 맑음원주5.1℃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5.4℃
  • 맑음영월3.6℃
  • 맑음충주2.4℃
  • 구름조금서산2.7℃
  • 맑음울진3.8℃
  • 맑음청주6.4℃
  • 맑음대전4.8℃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2.7℃
  • 맑음상주5.3℃
  • 맑음포항6.7℃
  • 맑음군산4.7℃
  • 맑음대구5.1℃
  • 맑음전주4.2℃
  • 맑음울산6.2℃
  • 맑음창원8.0℃
  • 맑음광주6.7℃
  • 맑음부산8.4℃
  • 맑음통영9.4℃
  • 맑음목포6.3℃
  • 맑음여수9.3℃
  • 맑음흑산도7.0℃
  • 맑음완도8.7℃
  • 맑음고창2.9℃
  • 맑음순천3.1℃
  • 맑음홍성(예)3.0℃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10.4℃
  • 구름조금성산9.6℃
  • 맑음서귀포12.3℃
  • 맑음진주4.1℃
  • 맑음강화7.2℃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4.8℃
  • 맑음인제0.0℃
  • 맑음홍천1.8℃
  • 맑음태백-2.1℃
  • 맑음정선군0.5℃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0.2℃
  • 맑음천안4.7℃
  • 맑음보령3.6℃
  • 맑음부여1.3℃
  • 맑음금산1.1℃
  • 맑음3.6℃
  • 맑음부안4.3℃
  • 맑음임실0.1℃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1.0℃
  • 맑음장수-1.4℃
  • 맑음고창군2.7℃
  • 구름많음영광군2.6℃
  • 맑음김해시7.4℃
  • 맑음순창군1.5℃
  • 맑음북창원8.2℃
  • 맑음양산시7.7℃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4.2℃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0.3℃
  • 맑음고흥3.4℃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0.8℃
  • 맑음광양시7.9℃
  • 맑음진도군4.3℃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0.6℃
  • 맑음문경4.2℃
  • 맑음청송군-0.8℃
  • 맑음영덕1.8℃
  • 맑음의성-0.5℃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3.4℃
  • 맑음거창2.1℃
  • 맑음합천4.1℃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8.3℃
  • 맑음남해6.3℃
기상청 제공
'날 입양해라 솔저!' 개 입양하려다 고양이에게 홀린 군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날 입양해라 솔저!' 개 입양하려다 고양이에게 홀린 군인

 

미국 한 커뮤니티에 한 남성이 올린 고양이 입양기에 대한 글이 화제입니다.


자신을 군인이라고 밝힌 그는 스스로에 대해 개를 무척 좋아하고, 고양이를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했습니다.

 

batch_01.png

 

2년 전, 훈련차 버지니아에 몇 주간 머물던 그는 집으로 운전하며 라디오를 듣고 있었습니다.


그때 라디오에서 버지니아 지역 보호소에 있는 유기동물의 보호자가 되어달라는 방송이 흘러나왔고, 그는 한번 둘러볼까 싶은 마음에 라디오에 나온 보호소로 향했죠.

 

 

batch_02.png

 

아무리 동물을 좋아하더도 아무 녀석이나 덥석 입양할 수는 없었죠. 신중하게 보호소를 둘러보았지만 자신이 평생 돌봐줘야겠다고 생각이 드는 개는 없었습니다.


"보호소 직원들도 제가 원하는 아이들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걸 눈치챘어요."


보호소 직원은 그런 그에게 말을 건넸습니다.


"이쪽으로 와보시겠어요?"


보호소 직원이 안내해준 곳에는 고양이들이 가득한 방이었습니다.

 


batch_03.png

 

그는 분명 보호소 직원에게 자신은 개를 살펴보기 위해 왔으며, 고양이 입양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혔지만 보호소 직원은 말했습니다.


"누구나 처음엔 그렇게 말해요. 호호. 인사라도 하고 가세요."


보호소 직원은 구석에 조용히 앉아있는 고양이를 데려와 그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그가 고양이를 들고 얼굴을 쳐다본 순간, 아기 고양이는 그의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최면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남자는 무언가에 홀린 듯 활짝 미소를 지었습니다.

 

 

batch_04.png

 

고양이의 이름은 바브.


"당시를 생각해보면 무언가에 홀린 거 같았어요. 저는 고양이를 안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바브의 얼굴을 본 순간 어느새 입양 서류에 사인하고 있었습니다."


바브의 '날 키워라 인간' 최면술에 홀딱 넘어간 그는 현재 2년째 바브를 모시고 있습니다.


"저 정말 고양이 키울 생각 없었어요."

 

 

batch_05.png

 

그는 6개월 후, 원래의 계획대로 루퍼트라는 유기견을 추가로 입양했습니다. 바브와 루퍼트가 잘 지낼 수 있을지 걱정되었지만, 루퍼트 역시 바브의 최면에 걸려 두 번째 부하가 되었습니다.


통통한 살집을 가진 루퍼트는 바브의 '베개가 되어라 댕댕아' 최면에 걸려 바브의 충실한 마약 베개가 되었습니다.

 

 

batch_06.png

 

그는 루퍼트와 껴안고 잠든 바브의 사진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제게 고양이를 좋아햐나고 묻는다면. 음. 글쎄요. 확실한 건 바브는 엄청난 매력을 가진 고양이이자 제 인생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소중한 반려묘입니다."

 

 

출처 : 러브묘 , Love Meow